지리산의아침! 지리산의 먹거리,볼거리,사람들의 삶의 이야기가 있는곳을 꿈꿉니다.

맛있고 수확량이 많은 지리산 참조은고사리종근을 분양합니다

로그인






2021 .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방문자수

전체 : 1,961,842
오늘 : 348
어제 : 499

페이지뷰

전체 : 50,005,142
오늘 : 5,175
어제 : 9,965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앞으로 비가 자주 내릴 것에 대비해 노지고추에 대한 습해와 병해충 예방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고추는 건조한 토양보다 습기가 많은 조건에서 훨씬 약해서 비가 잦으면 뿌리의 기능이 약해지면서 열매가 떨어지고, 심하면 말라 죽기도 하는데 습해로 인한 가장 큰 피해는 나무가 약해진 상태에서 2차적으로 역병 등 병에 감염됨으로써 피해 범위가 확산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습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고추밭의 물이 잘 빠지도록 배수로를 깊게 설치하고, 받침대와 유인줄 받침 등을 튼튼히 고정시켜 쓰러지지 않도록 해준다.

 

또 비로 쓰러진 포기는 곧바로 세우고 겉흙이 씻겨 내려간 포기는 북주기를 해서 뿌리를 보호해준다. 그리고 토양이 과습하면 뿌리의 기능이 약해져서 비료 흡수 능력이 떨어지므로 요소 0.2%액을 5~7일 간격으로 2~3회 뿌려주는 것이 좋다. 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주요 병해로는 고추역병과 탄저병을 들 수 있는데, 고추역병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물 빠짐이 좋은 토양에서 재배하고 배수로도 잘 정비하여 물이 고이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고추탄저병은 보통 7월경에 비가 많이 오는 시기에 발생해 8월 기온이 높아지면 급격히 증가하는 것이 특징이며 발병조건은 비 오는 날이 계속 이어질 때 발생 위험도가 높다.

 

방제대책으로는 고추밭을 항상 깨끗이 관리하고 병든 열매나 낙엽은 사전에 모아 태워서 건전한 고추에 전염되지 않도록 한다. 탄저병은 적용약제의 종류도 많고 역병에 비해 방제효과도 높은 편이기는 하지만 예방위주로 뿌리는 것이 더욱 바람직하다.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