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에서 약초를 채취하는 약초꾼이야기가 있어요.

지리산의아침! 지리산의먹거리,볼거리,사람들의 삶의 이야기가 있어요.

로그인


2019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방문자수

전체 : 1,761,636
오늘 : 609
어제 : 446

페이지뷰

전체 : 46,884,067
오늘 : 13,081
어제 : 20,821

지리산자락의 함양군 마천면 칠선계곡 초입에 살면서 약초를 캐는 문상희선생의 이야기입니다.

 

지리산 능선과 계곡을 그저 뒷동산 마실가듯 오르내리며 약초를 캔다. 심산에 자생하는 약초와 나무의 새순들로 특별한 차(茶)를 만든다. 붓글씨를 쓰고, 서각까지 한다. 스스로는 지리산이 품어 키운 산나물을 거둘 뿐인 ‘산농사꾼’이라고 한다.

그는 지리산 마지막 산간마을 ‘두지터’에서 20년째 홀로 산다. 경남 함양군 마천면 칠선계곡 초입, 해발 600m의 아늑한 분지다. 마을까지는 차가 들어가지 못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경향신문의 기사를 보시기 바랍니다(클릭시 이동)

 IMG_1590.jpg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