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의아침! 일일명언, 아침편지, 오늘의 생각을 통한 자아성찰~

로그인

kakao_letter_01.jpg kakao_01_letter.jpg

2017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방문자수

전체 : 1,253,996
오늘 : 299
어제 : 922

페이지뷰

전체 : 37,387,193
오늘 : 960
어제 : 7,9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태풍"나리크" 기간동안 저녘시간에 어둠이 내리는 뱀사골계곡>

오늘의생각2014-8월1a.jpg

 

<두려움의 치유와 소멸>

 

두려움은 폭력과 살기를 띄며 그에 상응하는 행동을 일으킵니다.

이는 폭력과 행동의 근원을 따라가보면..,원인이 보이게 됩니다.

 

평소에 뱀을 두려워 하는 사람은 뱀을 보면 도망을 갑니다.

그러나 손에 뱀을 살생할 무기가 주어져 있고 본인은 절대로 안전하다는 믿음이 생기면..,

숨겨진 폭력적인 성향이 활동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도망가는 뱀을 쫒아가서 살생을 하는 행동으로 이어집니다.

그 이면에는 지금 저 뱀을 놓아주어서 다음에 내게 무기가 없을때 만나게 된다면?

그걸 막기 위해서 내게 무기가 있을때 제거를 하자..,

 

이 마음은..,

깊은 본성에 두려움이 존재하는 것이 아닌가요?

그 두려움이..,

나중에 위험요소를 막고자 하는 마음을 일으켜서..,

살상을 하는 행동을 유발하는 것이죠.

 

살상을 하면? 두려움이 없어질까요?

살상을 한 사실이 떠오르게 되고..,

 

세상에는 살상한 하나의 뱀만이 있나요?

다른 수많은 뱀들이 있는데..,

앞으로 또다시 만날일이 없을까요?

이런 생각은..,또다른 두려움으로 이어지고..,

두려움의 해소를 위해 더욱더 폭력적이고 살상의 마음을 일으키게 되지 않을까요?

 

그러나 이때..,

사랑과 포용의 마음으로 뱀을 놓아준다면..,

나중에 위험이 닥칠때가 있을지라도 놓아준다면?

생명을 살려주었다는 마음의 평화를 얻게되고..,이러한 마음들이 쌓이면 내면이 포근하고 따뜻해짐을 알수가 있을것입니다.

 

이런 마음이 쌓이면..,

자연에 순응을 하게 되고..,생명을 소중이 여기며..,세상의 살아가는 이치를 받아들이게 되며..,

평화로운 마음이 되어 두려움이 사랑의 마음으로 바껴서 두려움이 치유되고 소멸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폭력을 휘두르는 경향이 있다면?

내면의 본질적인 원인을 찾아봐야 할 것입니다.

 

그 이면에는 두려움이 잠재되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 두려움을 이기고자 폭력으로 해결을 하게되면..,

폭력에 대한 생각이 쌓이면서 두려움도 더욱더 쌓여감으로..,

더욱더 폭력이 증가하고 두려움도 증가하여 상처를 얻게 될 것입니다.

 

상황을 대할때 따뜻한 사랑과 포용을 발휘한다면..,

그안에서 평화로움을 얻게 되고..,

내면에 잠재된 두려움도 치유되고 소멸되어질 것입니다.

 

덧붙이자면..,

입장이 바껴 내가 약자가 되어 위협을 받는 상황이 된다면..?

상대또한 폭력이나 살상으로 대할수가 있겠죠?

 

나의 힘이 약하여 상대에게 공격할 빌미를 주게된다면..,

이 또한 원하는 결과가 아니지요.

 

때문에 우리 자신도 항상 준비가 되어 상대에게 공격의 기회를 주지 않도록 자신을 단련시켜야겠지요.

강인함을 갖춘 상태에서의 사랑과 포용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내가 힘이 없으니 상대에게 타협을 하는 방편을 찾는 사랑과 포용이 아닌..,

당당함을 갖춘 상태에서..,

상대에게 공격의 빌미를 주지 않은 상태에서..,

상대를 이해하는 폭넓은 사랑과 포용으로 성숙된 우리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

  1. 오늘의생각-2014년9월(저의 생각은 이렇습니다_라고 한다면 세상이 좀 더 화합하여 평화로워지지 않을까요?)

    <장터목산장에서 천왕봉에 이르는 중간지점인 제석봉의 고사목들입니다> 요즘은 정말로 말 잘하고 똑똑한 사람들이 많다는걸 느낍니다. TV를 통해 토론하는 경우나 만나는 사람들중에서도 대화중에 쉴새없이 나오는 말들을 보면 참으로 많은 지...
    Date2014.09.07 By지리산 Views4918
    Read More
  2. <오늘의생각 2014년8월>두려움은 폭력을 일으키고 살기를 일으키며 사랑과 포용은 두려움을 치유하고 소멸시킬수 있지 않을까요?>

    <태풍"나리크" 기간동안 저녘시간에 어둠이 내리는 뱀사골계곡> <두려움의 치유와 소멸> 두려움은 폭력과 살기를 띄며 그에 상응하는 행동을 일으킵니다. 이는 폭력과 행동의 근원을 따라가보면..,원인이 보이게 됩니다. ...
    Date2014.08.16 By지리산 Views6283
    Read More
  3. <오늘의생각 2014년2번째>평화를 헤치는 그어떤것도 위선이 아닐까요? 우리는 공존해야지 않을까요?)

    우리가 살아가는 이땅에는 오래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견을 가진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수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생각을 가지고 살아갈것입니다. 우리는 과거에 먹을 음식이 없어서 못먹고 입을 옷이 없어서 못...
    Date2014.05.07 By지리산 Views5678
    Read More
  4. <오늘의생각>당신과 나! 우리는 하나랍니다. 역사를 거꾸로 돌리면 우리가 만나지 않을까요?

    우리는? 당신과 나! 이렇게 서로가 모여서 우리라고 하죠? 이렇게 모인 서로가 또다른 서로를 만나게 되면 우리의 범위는 더욱더 커져서 나중에는 한 나라가 우리가 되고.., 더욱 더 커지면 지구촌이 우리가 되지 않을까요? 인...
    Date2014.02.01 By지리산 Views7431
    Read More
  5. <오늘의생각 2013-6번째>추진하는 일들이 계획대로 안될때는요?

    오늘은 올해 2013년의 일들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고자합니다. 올해는 이곳 지리산에서 농사일에 목표를 두고 중점적으로 노력을 했답니다. 원래 어릴적부터 무척이나 게을러서 외출을 할때도 뭉그적 뭉그적거리면서 많은 시간을 소모하고, 아침이면 이...
    Date2013.12.20 By지리산 Views6456
    Read More
  6. <오늘의생각 2013-5번째>평화의 길은 어디에서 찾을까요?

    왜 사는가요?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하는 질문을 받으면.., 예전엔 글쎄요? 하면서 생각을 하게 되었으나 곧바로 답이 떠오르지 않곤 했었어요. 하지만 요즘에 이렇게 대답한답니다. 네! 저는 저의 의지로 태어난게 아니라 우주의 에너지의 흐름에...
    Date2013.11.18 By지리산 Views4278
    Read More
  7. <오늘의생각 2013-4번째>풍요의 계절! 가을에는 마음의 풍요로움도 함께 하기를..,

    올해는 추석날이 예년보다 조금 이르게 오는 바람에 각종 농작물들이 수확하는 모습을 보기가 어려웠지요. 추석을 한참 지난 날에 수확을 하는 가을의 농작물들이 풍요로움을 느끼게 합니다. 이처럼 바라보기만 해도 풍요로움을 느끼게 하는 농작물들이 ...
    Date2013.10.08 By지리산 Views4722
    Read More
  8. <오늘의생각 2013-3번째>농사를 어떻게 지어야 할까요?

    어릴때 시골에서 태어나 도시에서 살다가 다시금 농촌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여러 경험을 통해 산골마을에서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농사를 지을때 어떻게 지어야 바른 먹거리를 생산하고 작물이 올바로 자라며 우리가 평화로움을 얻을수 있을까요? 저...
    Date2013.06.28 By지리산 Views4769
    Read More
  9. <오늘의생각 2013-2번째>우리는 왜 현재의 부모와 만났을까요?

    <우리는 왜 현재의 부모와 만났을까요?> 우리는 왜 현재의 부모와 만나서 살아가고 있을까요? 이번의 사진은 우리네 조상님들께서 잠들어 있는 무덤입니다. 우리는 이 사진을 통해 우리가 누구에게서 나와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를 살펴볼까요? 우리...
    Date2013.04.15 By지리산 Views4889
    Read More
  10. <오늘의생각 2013-1번째>미움이란 무엇일까요?

    지리산의 눈쌓인 능선들의 모습입니다. 둘레길3구간 장항마을을 멀리서 본 전경입니다. 좌측의 봉우리가 세개 보이는 곳은 산아래에 "하정,음정,양정"의 정으로 끝나는 세마을과도 자연스럽게 연결되어 유래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는 삼정산(三丁山)이라고 ...
    Date2013.02.24 By지리산 Views4673
    Read More
  11. <지리산의겨울 2012>

    지리산의 겨울눈이 하얗게 내렸습니다. 산속에 있는 집의 평상에 소복하고 하얗게 내린 눈이불이 볼수록 탐스럽습니다. 흰눈이 주는 포근함처럼..,내년에는 풍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Date2012.12.15 By지리산 Views4623
    Read More
  12. <지리산의가을 2012>

    이제 눈이 내린 늦가을이자 초겨울의 지리산 모습입니다. 가을의 푸른잎과 붉은 단풍잎과 저 멀리 보이는 지리산의 주봉에 눈이 하얗게 덮여 있습니다. 산아래에는 붉은 단풍이 아름답게 자태를 뽐내고 있고, 저 너머 산정상에는 흰눈이 가득한모습이.., 이...
    Date2012.11.26 By지리산 Views4621
    Read More
  13. <지리산의가을 2012>

    지리산뱀사골의 달궁야영장에서 단풍철을 맞아 가족들이 함께하는 모습입니다. 뱀사골의 자동차야영장은 드넓고 국립공원에서 관리하는 만큼..,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답니다. 그래서인지 가족단위로 많이 찾는 곳이랍니다. 국립공원1호이기도 한 지리산...
    Date2012.10.31 By지리산 Views4503
    Read More
  14. <지리산의여름 2012>

    지리산의 여름이 되어 맑은 계곡과 청명한 하늘이 돗보이는 모습입니다. 여름철이면 하늘이 푸르다는것을 훨씬 많이 느끼게 됩니다. 계곡의 흐르는 물 또한 얼마나 맑은지요? 맑은 물과 푸른 하늘처럼 우리의 마음도 맑고 푸르르기를..,
    Date2012.08.13 By지리산 Views4588
    Read More
  15. <지리산의봄 2012>

    지리산의아침-봄입니다. 봄을 맞아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풀이며 나무가지들에서 푸르름이 느껴집니다. 그곳에 함께 하는 사람들! 자연의 생명에너지를 한껏 받고 있겠죠?
    Date2012.04.22 By지리산 Views4626
    Read More
  16. <지리산의겨울 2011>

    지리산 겨울의 모습! 여름철에 온풍 푸르르고, 가을철에 붉게 물들었던 나무며 숲들이 앙상한모습을 드러냈네요. 푸르고 화려했던 시절을 보내고 겨울잠을 통해서 에너지를 충전하는 거겠죠. 우리들에게도 열심히 일을 하고 나면 휴식이 필요하지 않을까...
    Date2011.12.11 By지리산 Views4852
    Read More
  17. <지리산의가을 2011>

    가을 억새풀의 모습! 이름처럼 억새게(강인하게) 잘 자라는 풀이랍니다. 요즘엔 억새로 지붕을 이어 만들어 사용하기도 합니다. 억새가 질기다 보니 볏짚보다 오래 보존이 된다고 합니다. 우리도 삶속에서 오래도록 질기고 강인하게 자라면서 유익한 존...
    Date2011.12.11 By지리산 Views4807
    Read More
  18. <지리산의가을 2011>

    가을 단풍의 모습! 뱀사골계곡을 가다보면 길 양쪽으로 심어진 단풍나무들입니다. 붉게 물든 단풍나무가 아름다워요. 우리들의 마음도 아름답기를..,
    Date2011.12.11 By지리산 Views4642
    Read More
  19. <지리산의가을 2011>

    가을을 맞아 억새풀이 산의 이곳저곳에서 자라고 있네요. 우리의 삶도 억새와 같이 강인하게 살아가기를 기대해봅니다.
    Date2011.11.29 By지리산 Views4583
    Read More
  20. <지리산의여름 2011>

    지리산의 여름 모습! 여름철이면 자연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알수가 있네요. 온통 푸르른 자연이 속속이 지어진 집들을 얼마나 아름답게 하는지요? 우리도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를 아름답게 만드는 숲을 이루는 나무들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Date2011.12.11 By지리산 Views437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